Fandom

Vocaloid Wiki

태초의 노래, 노래의 종말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l)

7,905pages on
this wiki
Add New Page
Comment1 Share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l
Song title
"태초의 노래, 노래의 종말"
Romaja: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l
English: Song of Beginning, End of Songs
Uploaded June 5, 2013, with 45,000+ views
Singer(s)
SeeU
IA (soprano)
Producer(s)
Sangnoksu (music, lyrics)
Harafha (illust)
Links
YouTube Broadcast

BackgroundEdit

An original SeeU song written by Sangnoksu. This song is the longest song in Sangnoksu's works. This song is featured on Sangnoksu's first single,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l".

LyricsEdit

I. AtaraxiaEdit

Korean (한국어 가사) Romaja (로마자)
(Sadamus lidea unnos)
(Son hibera noson paso)
(Crepado ri man tramivorco)
(Domiero kan sime anso)

한 줄기 빛이 무대를 떠받치고 han julgi bichi mudaereul tteobatchigo
무대는 파리한 노래를 시작하리 mudaeneun parihan noraereul sijakhari
밑으로 차가이 떨어진 선율을 맞고 miteuro chagai tteoreojin seonyureul matgo
고이 감은 눈을 뜨다 goi gameun nuneul tteuda
추위도 슬픔도 지쳐오지 못하는 곳에서 chuwido seulpeumdo jichyeooji mothaneun goseseo
침묵을 기워입고 어둠에 꽁꽁 묶어 chimmugeul giwoipgo eodume kkongkkong mukkeo
수많은 무대의 탄생과 임종을 올려보다 sumanheun mudae-ui tansaenggwa imjongeul ollyeoboda
맹렬한 갈채는 다한 무대의 시체를 maengryeolhan galchaeneun dahan mudae-ui sichereul
갈기갈기 찢어 먹어치우고 galgigalgi jjijeo meogeochiugo
타는 목마름에 떨어진 조각에 묻다 taneun mongmareum-e tteoreojin jogage mutda
‘왜 이곳에 떨어졌나?’ ‘wae igose tteoreojyeonna?’
“노래를 다했기 때문에” “noraereul dahaetgi ttaemune”
‘왜 노래를 다했는가?’ ‘wae noraereul dahaenneunga?’
“다함이 아름답기 때문에” “dahami areumdapgi ttaemune”
‘왜 아름다워야 하는가?’ ‘wae areumdawoya haneunga?’
“저 멀리 오르기 때문에” “jeo meolli oreugi ttaemun-e”
‘왜 이곳에 떨어졌나?’ ‘wae igose tteoreojyeonna?’
“……한 노래기 때문에” “……han noraegi ttaemune”
다시 잉크에 찌든 검은 음악들이 dasi ingkeue jjideun geomeun eumakdeuri
빛나기 위해 힘껏 불타고 불타다가 binnagi wihae himkkeot bultago bultadaga
끝내 불살라지다 kkeunnae bulsallajida

무대는 파리한 시작을 고하고 mudaeneun parihan sijageul gohago
달음치며 비내리는 선율들은 dareumchimyeo binaerineun seonyuldeureun
광중과 주자와 악기를 일으킨다 gwangjunggwa jujawa akgireul ireukinda
우리를 증명하는 방법은 떨림 뿐이요 urireul jeungmyeonghaneun bangbeobeun tteollim ppuniyo
아프도록 떨리기에 우리는 apeudorok tteolligie urineun
거룩하고 거룩한 씨앗이요 georukhago georukhan ssiasiyo
깊이 억눌린 빛줄기요 gipi eongnullin bitjulgiyo
거짓을 단죄할 칼날이요 geojiseul danjoehal kalnariyo
완성의 길이니 이 아래 wanseong-ui girini i arae
믿으라 / 복종하라 / 깨어나라 / 싸워라 / 벌을 받으라 mideura / bokjonghara / kkaeeonara / ssawora / beoreul badeura
시체가 없으면 - 전쟁도 없고 sichega eopseumyeon - jeonjaengdo eopgo
전쟁이 없으면 - 승리도 없다 jeonjaengi eopseumyeon - seungrido eopda
음악이란 결국 끝나가는 것 eumagiran gyeolguk kkeunnaganeun geot
우린 다만 무대에 매달려 연명할 뿐 urin daman mudaee maedallyeo yeonmyeonghal ppun
모든 음악이 빛을 내뿜을 때 modeun eumagi bicheul naeppumeul ttae
돌연 그것은 소음이 되며 doryeon geugeoseun so-eumi doemyeo
소음의 땅에서 나는- so-eum-ui ttangeseo naneuneun-

영겁 동안 녹슨 사슬이 떨린다 yeonggeop dongan nokseun saseuri tteollinda
신에게 조차 버림받은 몸으로 sinege jocha beorimbadeun momeuro
끝없이 올려보던 땅을 쏘아보다 kkeudeopsi ollyeobodeon ttangeul ssoaboda
하늘 아래 가장 끔찍한 노래를 haneul arae gajang kkeumjjikhan noraereul
가장 끔찍한 세상에 날리다 gajang kkeumjjikhan sesange nallida
해방을 맞으라 사슬아 haebangeul majeura saseura
내가 내 땅에 갈 수 있도록 naega nae ttange gal su itdorok
침묵했던 시대가 부르리라 chimmukhaetdeon sidaega bureurira
태초의 노래, 모든 노래의- taecho-ui norae, modeun norae-ui-
종말을! jongmareul!

추락하는 하늘 아래엔 churakhaneun haneul araeen
단 하나의 구원만이 휩쓰리니 오라 dan hana-ui guwonmani hwipsseurini ora
끝이여! kkeuchiyeo!

한 줄기 빛이 무대를 떠받치고 han julgi bichi mudaereul tteobatchigo
무대는 파리한 노래를 시작하리 mudaeneun parihan noraereul sijakhari
밑으로 차가이 떨어진 선율을 맞고 miteuro chagai tteoreojin seonyureul matgo
고이 감은 눈을 뜨다 goi gameun nuneul tteuda

II. ∞ DOMINUSEdit

해진 심장을 품고 바다 위에 서리라 haejin simjang-eul pumgo bada wie seorira
심장이 바다를 삼켜 이 밤을 부르리라 simjang-i badareul samkyeo i bam-eul bureurira
바닷내 흘리는 밤이 심장을 안으리라 badannae heulrineun bami simjangeul aneurira
바다가 심장 속에 핏줄기가 되리라 badaga simjang soge pitjulgiga doerira
밤, 밤이 바다 위에 드리우리라 bam, bami bada wie deuriurira
한평생 멈춰온 심장이 익사하여 hanpyeongsaeng meomchwoon simjangi iksahayeo
재앙의 밤으로서 부활하리라 jaeang-ui bameuroseo buhwalharira

세계를 살해하는 소리에 segyereul salhaehaneun sorie
해는 감춘 불꽃을 드러내고 haeneun gamchun bulkkocheul deureonaego
승리 속에 묻힌 송장이 seungri soge muchin songjangi
피를 토하는 포효를 하리라 pireul tohaneun pohyoreul harira
정의의 전쟁을 말하는 자들은 jeong-ui-ui jeonjaengeul malhaneun jadeureun
다시는 그 이름을 담지 못하리라 dasineun geu ireumeul damji motharira
밤도 낮도 빛나지 못한다 bamdo natdo binnaji mothanda
빛을 뒤집어 쓴 어둠이여 bicheul dwijibeo sseun eodumiyeo

스스로 이름을 잊어버린 이들에게 seuseuro ireumeul ijeobeorin ideurege
다시는 이름 지어지지 않으리라 dasineun ireum jieojiji an-eurira
지옥이 열려 너희를 불살라도 jiogi yeollyeo neohuireul bulsallado
마른 눈물 하나 흘리지 않으리라 mareun nunmul hana heulliji anheurira
모두의 이름은 그저 침묵 속에 moduui ireumeun geujeo chimmuk soge
무릎 꿇은 것도 사라진 공허 속에 있나니 mureup kkureun geotdo sarajin gongheo soge innani
내가 이름 지은 파멸만은 영원하리라 naega ireum jieun pamyeolmaneun yeongwonharira

나 이전에 창조된 것 없나니 na ijeone changjodoen geot eomnani
오직 영원함이 있을 뿐 ojik yeongwonhami isseul ppun
나 또한 영원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na ttohan yeongwoneuro ieojineun geosida
깨어라 진노의 날이여 kkaeeora jinno-ui nariyeo

REGINA COELI-

내리붓는 바람은 그 옛날처럼 naeribunneun barameun geu yennalcheoreom
을씨년스런 서산을 깎아내리며 eulssinyeonseureon seosaneul kkakganaerimyeo
노을의 뒤꽁무니를 하염없이 쫓아 no-eul-ui dwikkongmunireul hayeomeopsi jjocha
훠이훠이 사라져 간다 hwoihwoi sarajyeo ganda
우리는 그 때마다 풍경 속에서 태어나 urineun geu ttaemada punggyeong sogeseo taeeona
훗날 갈채 속에 파묻혀 갔다 hunnal galchae soge pamuchyeo gatda
갈채야 내려라 퍼부어 내려라 galchaeya naeryeora peobueo naeryeora
모조리 씻겨가도록 mojori ssitgyeogadorok

우리가 노을을 헤엄칠 때 uriga no-eureul heeomchil ttae
세상은 가지런한 선율을 낚아 sesangeun gajireonhan seonyureul nakga
음표와 선 속에 단단히 가두고 eumpyowa seon soge dandanhi gadugo
아프도록 옥죄어왔다 apeudorok okjoeeowatda
이미 우리 노래란 노을의 그림을 imi uri noraeran no-eul-ui geurimeul
다시 베껴 그린 것일 뿐 dasi bekkyeo geurin geosil ppun
갈채야 임종을 지켜보아라 galchaeya imjongeul jikyeoboara
네 손으로 날 끊어라 ne soneuro nal kkeuneora

엉킨 햇살을 통째로 배껴내고 eongkin haetsareul tongjjaero baekkyeonaego
그림에 불을 지른다 geurime bureul jireunda
타올라라 노을이여! taollara no-euriyeo!

MICROCOSMIA-

밤은 없다, 별도 없다 bameun eoptda, byeoldo eopda
났을 때부터 우리에겐 nasseul ttaebuteo uriegen
까마득한 밝음 뿐 kkamadeukhan balgeum ppun
먼 눈으로 헤메다 서로 부딛혀 meon nuneuro hemeda seoro budichyeo
송장처럼 엎어질 뿐 songjangcheoreom eopeojil ppun

흘러나온 피는 굳어 꽃을 이루고 heulleonaon pineun gudeo kkocheul irugo
그 누군가 꽃을 꺾어 품고 다니곤 geu nugunga kkocheul kkeokgeo pumgo danigon
시든 것을 살리려 눈물을 주다가 sideun geoseul salliryeo nunmureul judaga
새로운 꽃을 만드며 쓰러졌네 saeroun kkocheul mandeumyeo sseureojyeonne

노을에 불살라져 no-eure bulsallajyeo
풀잎 하나 없는 벌판엔 purip hana eomneun beolpanen
배어나온 눈물이 들끓고 baeeonaon nunmuri deulkkeulko
돌연 모든 게 멈추어섰다 doryeon modeun ge meomchueoseotda

흘러나온 피는 굳어 꽃을 이루고 heulleonaon pineun gudeo kkocheul irugo
그 누군가 꽃을 꺾어 품고 다니곤 geu nugunga kkocheul kkeokgeo pumgo danigon
시든 것을 살리려 눈물을 주다가 sideun geoseul salliryeo nunmureul judaga
새로운 꽃을 만드며 쓰러졌네 saeroun kkocheul mandeumyeo sseureojyeonne
악몽 속으로… angmong sogeuro…

멸종이 임박한 꽃의 시체 위론 myeoljongi imbakhan kkot-ui siche wiron
분노와 공포가 벌레가 끓듯 꿈틀대고 bunnowa gongpoga beollega kkeulteut kkumteuldaego
아우성치는 이들은 갓난아이처럼 auseongchineun ideureun gannanaicheoreom
절규와, 비명과, 애원과, 고함을 게워낸다 jeolgyuwa, bimyeonggwa, aewongwa, gohameul gewonaenda
여기 너무도 많은 빛에 어둠을 잊어버린 곳 yeogi neomudo manheun biche eodumeul ireobeorin got
이 발광하는 꿈에 안식을 내리니 i balgwanghaneun kkume ansigeul naerini
꽃들은 마침내 피려는 몸부림을 멈추고 kkotdeureun machimnae piryeoneun momburimeul meomchugo
한평생 피거나 피지 못하여 다투던 자가 hanpyeongsaeng pigeona piji mothayeo datudeon jaga
이윽고 비로소 숨다져 가나니 ieukgo biroso sumdajyeo ganani
난장한 벌판 위 천 그릇 불길을 들이부매 nanjanghan beolpan wi cheon geureut bulgireul deuribumae
모든 대양과 대지를 불태울 이름을 부르다 modeun daeyanggwa daejireul bultaeul ireumeul bureuda
끝이여 kkeuchiyeo

FATUM-

하늘은 찢어져 생혈을 토하고 haneureun jjijeojyeo saenghyeoreul tohago
피를 흠뻑 마신 해가 울부짖다 pireul heumppeok masin haega ulbujitda
절정에 올라 미쳐도는 폭풍 위로 jeoljeonge olla michyeodoneun pokpung wiro
이리저리 어지러이 춤을 추다 irijeori eojireoi chumeul chuda
도시더미 위 불타는 비명소리 dosideomi wi bultaneun bimyeongsori
피비린내 가득 찬 거리를 돌고돌다 pibirinnae gadeuk chan georireul dolgodolda
닥치는 해일에 온 신화가 dakchineun haeire on sinhwaga
시체처럼 불어터져 떠오르리 sichecheoreom bureoteojyeo tteooreuri

부패한 새벽 bupaehan saebyeok
바스러진 해 baseureojin hae
썩어 죽은 낮 sseogeo jugeun nat
녹 흘리는 산 nok heullineun san
토막난 신들 tomangnan sindeul
부릎뜬 함성 bureuptteun hamseong
저 무한이 팔 벌린다 jeo muhani pal beollinda
영원히 yeong-wonhi

허무에서 무한으로! heomueseo muhaneuro!

셀 수 없는 세월을 기다려 온 sel su eomnneun seworeul gidaryeo on
결말이 마침내 다가온다 gyeolmari machimnae dagaonda
어지러이 흩어진 복선을 모두 그러안으며 eojireoi heuteojin bokseoneul modu geureoaneumyeo
세월은 비로소 하나가 되리라 seworeun biroso hanaga doerira
꺼진다 kkeojinda
불이 꺼진다 buri kkeojinda
모두 꺼진다 modu kkeojinda

SOL-

폐허 위 죽은 잔해여 pyeheo wi jugeun janhaeyeo
잊혀진 노래를 떨구나 ichyeojin noraereul tteolguna
끝없이 부스러져 가던 기억 너머 kkeudeopsi buseureojyeo gadeon gieok neomeo
아득한 시작을 adeukhan sijageul

밤을 가르라 bameul gareura
여명을 낳을 때다 yeomyeongeul na-eul ttaeda
시대는 마침내 뭉치며 마지막을 노래한다 sidaeneun machimnae mungchimyeo majimageul noraehanda
태초의 노래, 노래의 종말으로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reuro

깨어난 침묵이 지평선을 흐를 적 kkaeeonan chimmugi jipyeongseoneul heureul jeok
수억 개의 노래가 녹아 하나로 돌아가리 sueok gae-ui noraega noga hanaro doragari
뒤틀릴 일도 부딪쳐 상처날 일도 dwiteullil ildo buditchyeo sangcheonal ildo
사라질 침묵 속으로 sarajil chimmuk sogeuro
그곳은 세상에 없기에 빛나는 곳 geugoseun sesange eopgie binnaneun got
빛나려는 순간 색이 바래는 곳 binnaryeoneun sungan saegi baraeneun got
빛을 찾아 수없이 갈라졌던 파편들이 눈 감는다 bicheul chaja sueopsi gallajyeotdeon papyeondeuri nun gamneunda
어머니의 비었던 품 속으로 eomeoni-ui bieotdeon pum sogeuro

장대한 피날레를 위해 jangdaehan pinallereul wihae
시작과 끝이 하나로 손을 잡고 sijakgwa kkeuchi hanaro soneul japgo
시대는 마침내 뭉치며 마지막을 노래한다 sidaeneun machimnae mungchimyeo majimageul noraehanda
태초의 노래, 노래의 종말으로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reuro

언어를 넘어 eoneoreul neomeo
아득한 선율 속으로 adeukhan seonyul sogeuro
수많은 관이 울리며 sumaneun gwani ullimyeo
홀로 세상을 그린다 hollo sesang-eul geurinda
나리는 비 속에서 narineun bi sogeseo
건반을 내리친다 geonbaneul naerichinda
무한히 승천하는 muhanhi seungcheonhaneun
꿈을… kkumeul…

LACTEA-

SIDUS-

(Sadamjus orisa sime)
(Ladaham anium ravifa)
(Crepa isasium hamusiom)
(Musafa til hansig resan)

…멀리 천둥소리 임종을 알릴 적 …meolli cheondungsori imjongeul allil jeok
바다가 온 문명을 그득히 덮고 badaga on munmyeongeul geudeukhi deopgo
하늘은 땅과 입을 맞추려 haneureun ttanggwa ibeul matchuryeo
서서히 침몰해 간다 seoseohi chimmolhae ganda
서서 홀로 노래한다 seoseo hollo noraehanda
세상에 바치는 마지막 진혼곡을… sesange bachineun majimak jinhongogeul…

이것은 온 신화의 끝 igeoseun on sinhwaui kkeut
노래된 적 없는 노래의 noraedoen jeok eomneun noraeui
종말에 드리운 세월의 jongmare deuriun sewol-ui
한 홀로 남은 신의 노래 han hollo nameun sin-ui norae
황혼에 잠긴 저 우주와 흩날린 죽음과 불멸의 노래 hwanghone jamgin jeo ujuwa heunnallin jugeumgwa bulmyeol-ui norae
영원하리, 영원하리 yeongwonhari, yeongwonhari
아아아아- aaaa-

유사 이래 높이 솟아왔던 소리의 떨림이 그치다 yusa irae nopi sosawatdeon sori-ui tteollimi geuchida
천상에서 지옥 끝까지 cheonsangeseo jiok kkeutkkaji
해방 속에 스러져가누나 haebang soge seureojyeoganuna
허무에서 무한으로 heomueseo muhaneuro
허무에서 무한으로 heomueseo muhan-euro
하늘 보다 높이 서서 haneul boda nopi seoseo
태어남을 조소한다 taeeonameul josohanda
아아아아- aaaaa-

탄생.. 생명.. 파멸.. tansaeng.. saengmyeong.. pamyeol..
어디로 와서 어디로 가는가 eodiro waseo eodiro ganeunga
카오스를 넘어 너를 부른다 kaoseureul neom-eo neoreul bureunda
태초의 노래, 노래의 종말으로 taechoui norae, noraeui jongmal-eulo

DOMINUS-

III. Musica UniversalisEdit

허공 위엔 음악이 끝나고 heogong wien eum-agi kkeunnago
장대한 피날레는 jangdaehan pinalleneun
침묵으로 완성되어 chimmugeuro wanseongdoeeo
무대를 가득 메웠다 mudaereul gadeuk mewotda
누구 없는 넓은 무대를 nugu eomneun neolbeun mudaereul

여운을 위해 적막 속에 yeouneul wihae jeongmak soge
청중도 주자도 하나 없었고 cheongjungdo jujado hana eopseotgo
가장 아름다운 노래는 gajang areumdaun noraeneun
고독을 부여잡고 끝났다 godogeul buyeojapgo kkeunnatda
영영 끝난 것이리라 yeong-yeong kkeunnan geosirira

잔향마저 사그라질 즈음 janhyangmajeo sageurajil jeueum
시린 숨결이 가슴을 옥죄어 sirin sumgyeori gaseumeul okjoeeo
돌연 억눌렀던 울음이 터진다 doryeon eongnulleotdeon ureumi teojinda

목놓아 하늘을 찾다 mongnoa haneureul chatda
우러를 하늘조차 없어 ureoreul haneuljocha eopseo
눈말에 싸늘히 젖는다 nunmare ssaneulhi jeonneunda
싸늘함도 잊혀진 곳에서 ssaneulhamdo ichyeojin goseseo

완전한 세계에 홀로 wanjeonhan segyee hollo
일그러진 몸을 떤다 ilgeureojin momeul tteonda
꺼질 듯이 따라 부르는 kkeojil deusi ttara bureuneun
두 손으로 조각내버린 노래를 du soneuro jogangnaebeorin noraereul

슬픔도 못내 잃을 적 seulpeumdo monnae ireul jeok
초연한 태양이 되어 choyeonhan taeyangi doeeo
내 여기 눈물 일렁이는 바다에 nae yeogi nunmul illeongineun bada-e
몸을 던지리오 mom-eul deonjirio
화염은 내 의복이요 hwayeomeun nae uibogiyo
고독은 내 왕관이니 godogeun nae wanggwanini
암흑이 끝내 저물 때까지 amheugi kkeunnae jeomul ttaekkaji
내 몸을 태우리오 nae momeul tae-urio
싸늘하이 스러져 가는 몸으로 ssaneulhai seureojyeo ganeun momeuro
최후의 노래를 읊조린다 choehuui noraereul eupjjorinda
…빛을 …bicheul

“봄의 문턱에 피어나는 한 움큼 꽃처럼 “bom-ui munteoge pieonaneun han umkeum kkotcheoreom
소녀는 조용히 노래를 시작했다 sonyeoneun joyonghi noraereul sijakhaetda
아무도 닦아주지 않을 눈물이 말라가면서 amudo dakgajuji anheul nunmuri mallagamyeonseo
가장 끔찍하고, 그렇기에 가장 아름다운 가락이 gajang kkeumjjikhago, geureokie gajang areumdaun garagi
한 번의 부를 수도 없었던 세상에 퍼져나갔다 han beon-ui bureul sudo eopseotdeon sesange peojyeonagatda
떨림은 소리가 되고, 소리는 음악이 되며 tteollimeun soriga doego, sorineun eumagi doemyeo
소녀는 마지막 남은 세계, 자신의 파괴를 시작했다 sonyeoneun majimak nameun segye, jasin-ui pagoereul sijakhaetda
먼 노을에 얼비치는, 다시는 가지 못할 세상을 보며 meon no-eure eolbichineun, dasineun gaji mothal sesangeul bomyeo
눈물 대신, 작은 웃음을 지었다 nunmul daesin, jageun useumeul jieotda
다시 한 줄기 빛이 무대를 떠받치고 dasi han julgi bichi mudaereul tteobatchigo
언젠가 모든 음악들이 염원했던 eonjenga modeun eumakdeuri yeomwonhaetdeon
우주의 음악이 텅 빈 세상을 채우기 시작했다” ujuui eumagi teong bin sesangeul chae-ugi sijakhaetda”

DO-
RE-
MI-
FA-
SOL-
LA-
SI-
DO-

“갓 태어난 태양이 비추는 가운데 “gat taeeonan taeyangi bichuneun gaunde
소녀는 눈을 감고 음악에 흩어져 사라져갔다 sonyeoneun nuneul gamgo eumage heuteojyeo sarajyeogatda
그 몸이 흙으로 돌아가 없어질 즈음 geu momi heugeuro doraga eopseojil jeueum
노래의 종말을 이어 noraeui jongmareul ieo
태초의 노래가 온 세상에 울려퍼졌다” taecho-ui noraega on sesange ullyeopeojyeotda”

Life
is a state
of mind

External linksEdit

Lyric icon Lyrics
Coin Money 2 Icon Purchase

Also on Fandom

Random Wiki